[123 읽자이너] #8 매거진 『사물함』 6호2021.11.09



한 달 한 권
1 제목 2 차례  3 서문
딱 세 가지만 속성 소개

일단은 1, 2, 3만 읽어보는 디자이너
 123 읽자이너 

 #8 매거진 『사물함』 6호 


한 달 한 권, 디자이너들이 일독하면 좋을 디자인·미술·인문 분야의 양서를 소개한다. 『타이포그래피 서울』 에디터가 직접 구입하여 읽은 책들이 그 대상이다. 서론―본론―결론 꼴을 갖춘 서평의 형식이 아니라, 1제목―2차례―3서문 이렇게 딱 세 가지만 다룬다. 그래서 코너명이 「123 읽자이너」다. 여덟 번째 책은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체조스튜디오’(강아름·이정은 디자이너)가 만드는 매거진 『사물함(Samulham)』 6호(2021. 10.)다.


ⓒ typography seoul

1  제목


『사물함』은 집 안에 놓인 
익숙한 사물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매 호 하나의 사물을 다각도로 탐구하고, 
그것과 연결된 삶의 장면들을 들여다본다.
― 매거진 소개문

매 호 한 가지 사물을 다룬다. 그래서 제호가 『사물함』이다. 『사물함』이 다루는 사물은 어딘가 특출한 물건이 아니다. 누구나 가질 수 있고, 이미 가지고 있을 평범한 물품이다. 매거진 스스로 “집 안에 놓인 익숙한 사물들에 대해 이야기한다”라고 소개하고 있다. 영문 제호를 ‘Locker’(즉, 서양식 사물함)가 아니라 ‘Samulham’이라 정한 건, 『사물함』 안의 보관물/기록물들이 “익숙한 사물들”임을 넌지시 알리려는 의도일 것이다.

창간호 ‘조명’, 2호 ‘베개’, 3호 ‘밀폐 용기’, 4호 ‘월경 용품’, 5호 ‘창문’에 이어 6호가 담은 사물은 ‘잔(The Cup)’이다. 이 잔을 “다각도로 탐구하고, 그것과 연결된 삶의 장면들을 들여다본” 관찰기가 이번 호 『사물함』에 보관되어 있다. 『사물함』의 시선은 마치 영화 미술 감독에 가깝다. 장르도 정서도 다양할 독자들의 한 편 한 편 일상을 ‘소품’이라는 미술의 관점으로 정성껏 단장해준다. 매거진의 마지막 장까지 읽고 나면, 섬세한 독자들은 자기 곁의 사물을 문득 바라보게 될 것이다. ‘그래, 거기 그렇게, 그래서 있었던 거로군’ 하고 눈길을 주며.

『타이포그래피 서울』은 매거진 『사물함』을 만드는 ‘체조스튜디오’와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다. 당시 인터뷰는 『사물함』을 이렇게 소개했었다.

내 곁에 사물이, 그러니까 
매거진 한 권 분량만큼의 세계가 놓여 있었음을 깨닫는 경험. 
그런 세계들/사물들의 총합이 바로 나의 일상다반사였음을 실감하는 각성.
독자들의 세계를 그리고 세계관을 ‘볼만하게’ 디자인해주는 기획물, 『사물함』.



2 차례


질문들  · · ·  잔을 탐구하기 전 음미해볼 의문형 명제들

사물의 자리 Ⅰ   · · ·  ‘잔이 있다는 것’에 관한 짧은 산문, 첫 번째
환대의 습관 ― 편혜영(소설가)

장면들  · · ·  잔이 존재하였던 영화의 장면들

사물의 자리 Ⅱ   · · ·  ‘잔이 있다는 것’에 관한 짧은 산문, 두 번째
우리가 잔을 높이 들어올릴 때 ― 신유진(소설가)

Aimless Smile  · · ·  사진으로 사유한 잔
photography by 정멜멜

당신의 사물을 그려주세요  · · ·  독자 투고: 독자들의 잔 드로잉

역사와 종류  · · ·  시대별/국가별/용도별 잔 도감

Tea Cups in the Park  · · ·  미국, 영국 등 해외 유원지의 찻잔 모양 놀이기구들

사물의 부재  · · ·  「사물의 자리」와 조응하는, ‘잔의 부재’에 관한 짧은 산문
컵이 뭘까요 ― 전진우(가구 제작자)

사물의 자리 Ⅲ  · · ·  ‘잔이 있다는 것’에 관한 짧은 산문, 세 번째
버지니아 울프의 컵 ― 권희철(문학평론가)

※ 각 차례 옆의 주(註)는 『타이포그래피 서울』이 덧붙임

차례의 흐름을 미리 알아둔다면 『사물함』의 열림이 약간은 더 두근거릴지 모른다. 우선, 주제 ‘잔’에 대하여 [질문들]을 던져본다. 그러고는 ‘잔’이라는 [사물의 자리(Ⅰ)]에 관하여 문학적으로 사유해본다. 왠지 나의 (아무리 생각해봐도 문학적이지는 않은) 평범한 일상과는 동떨어진 듯 느껴질 수 있으니, 순수문학보다 좀더 내 일상과 닮아 있을 대중 영화 속 [장면들]을 보기로 한다. 한 장면 한 장면마다 내가 알던 잔, 그 잔들이 보인다. 잔이 있음으로써 나의 일상도 그럴듯한 씬(scene)이 될 수 있겠다, 하고 감응해본다.

그러면 다시, 잔이라는 [사물의 자리(Ⅱ)]에 문학적 무드를 더해본다. 그저 하나의 물건에 불과했던 잔, 그 사물이 조금은 다르게 보이기 시작한다. 이번엔 더 열성적으로 예술적 상상력을 발휘해본다. ‘잔’을 주제로 한 예술 사진들을 한 장 한 장 넘겨본다. 하지만 사진 어디를 봐도 잔은 없다. 피사체는 잔이 아니라 여성의 몸이다. [Aimless Smile]이라는 타이틀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아무도 아무 데도 향하지 않는 미소, 막연한 미소, 그냥 지어진 미소, 그냥 그렇게 거기 있는 미소, ··· 사진들의 페이지를 곁에 두고 잔의 있음, 잔의 존재를 골똘히 숙고해본다. 매일 쓰는 사물을 두고 이런 사고를 해본 적이 있었던가 싶어진다.

이쯤에서 사유는 잠깐 멈추고, 다시 일상의 차원에 더 가까운 잔과 마주한다. 독자들이 보내온 잔 드로잉과 소박한 손글씨 문장들에 공감한다. [당신의 사물을 그려주세요]라는 요청은 이제 보니 우리 삶의 한 장면씩을 서로 보여줘볼까요, 라는 제안이었음을 알게 된다. 잔의 [역사와 종류]가 이리도 방대했음에 감탄하고, 해외에 실재하는 [찻잔 모양 놀이기구들 ― Tea Cups in the Park!]에 웃음도 지어본다.

예술적 잔과 일상적 잔을 몇 차례 호흡을 나누어 감상했다. 잔의 존재는 예술적이기도 일상적이기도 하다, 잔이 있음으로써 예술적 일상 혹은 일상적 예술이 가능해지기도 한다, 라는 아이디어에 자연스럽게 동화된다. 그러고 나니 이번엔 잔의 없음에 대하여 사유할 차례란다. [사물의 부재]라니. 잔이 부재한다면 삶의 장면은 어떤 모습일까. 곰곰 떠올려봐도 그림이 잘 그려지지 않는다. 확실한 건, 누군가에게 “당신의 잔을 그려주세요” 하고 말을 걸기란 불가능하다는 것.

다행히, ‘부재’가 아니라 ‘자리’로 이야기는 끝을 맺으려 한다. 다시, 잔이라는 [사물의 자리(Ⅲ)]로 왔다. 『사물함』은 이렇듯 한 차례의 ‘부재’와 세 차례의 ‘자리’를 남기며 닫히고 있다.



3  서문


매거진 『사물함』의 서문, 그러니까 권두언에 해당하는 차례는 앞서 본 것처럼 [질문들]이다. 이 질문들은 마치 독자들에게 ‘여러분은 자신의 사물을, 자신의 삶을 얼마나 궁금해 하시나요’ 하고 묻는 것 같다. How curious are you about your matters and your life? [질문들]이 발원한 대상은 사물(6호의 경우 ‘잔’)이나, 그 답은 발원지로만 회신되지 않는다. 예기치 않게 그 답은 ‘나 자신’에게도 향한다. 익숙한 사물들을 궁금해 하는 동안, 얼마간 독자들의 삶의 한 장면은 스콧 피츠제럴드의 단편 제목처럼 「The Curious Case of (           )」 같이 변화할지도 모르겠다. Benjamin Button 대신에 자신의 이름을 넣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분실하면 안 될 무언가를 사물함 안에 넣어두듯.

빈 잔을 바라본 기억이 있는가
잔에 남겨진 자국을 닦으면 그 안에 담긴 시간은 모두 지워지나

‘마신다’는 행위는 우리에게 어떤 기분을 가져다주는가

컵을 내려놓는 순간을 인지해본 경험이 있는가

― 매거진 『사물함』 6호, [질문들] 중


ⓒ typography seoul


 『사물함』 만드는 ‘체조스튜디오’ 강아름·이정은 
인터뷰로 만나기 2021. 9. 8.

 [123 읽자이너]가 소개한 책들 
 #3  마생
 #5  작업의 방식
 #6  『은유 수업
 #7  정병규 사진 책


타이포그래피서울 바로가기타이포그래피서울 네이버포스트타이포그래피서울 페이스북타이포그래피서울 인스타그램

YOONDESIGN GROUP

homeblogfacebookinstagramstore


맨 위로 기사 공유하기 인쇄하기
맨 위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