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입확대경[Type Loupe] #46 Ear2021.11.18



Type Loupe _ intro

낱자를 이루는 요소들은 어떤 명칭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가 책을 읽을 때 글자는 낱말로 조합된 문장 안에 있다. 그리고 낱말은 낱자의 합으로 만들어진다. 낱자를 해부하였을 때, 우리는 낱자를 이루는 각 요소들을 볼 수 있게 된다. 『타이포그래피 서울』의 연재 코너 「타입확대경(Type Loupe)」을 통해 이 해부된 요소들을 같이 확대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한다.
* 낱자: 하나의 닿소리 글자나 홀소리 글자. 낱내를 나타내는 낱낱의 글자.(『한글글꼴용어사전』)
presented by 타입디자이너 이승협



지난 회 ‘Terminal(터미널)에 이어, 이번 회에서는 ‘Ear(이어)’에 대해 알아본다. ‘Ear’는 소문자 ‘g’에 나타나는 요소로 상단 ‘Bowl’의 오른쪽으로 돌출된 획을 말한다. 




사람의 ‘귀’처럼 Bowl에 붙어있는 ‘Ear’는 글자의 콘셉트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표현된다. 





시각적 안정화에 필요한 Ear

Ear는 ‘Loop’가 있는 ‘g’에서 나타난다. Loop가 있는 ‘g’는 2층 구조의 ‘g’로 글자 중심에서 상단의 Bowl이 살짝 왼쪽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Ear가 Bowl의 오른쪽에 붙음으로 글자의 상단이 왼쪽으로 치우쳐 보이지 않게 해주고, 오른쪽 글자 여백을 채워 글자 사이 공간을 시각적으로 균일하게 만들어준다.


Ear와 소문자 상단 Terminal의 모습

‘Ear’와 ‘Terminal’

Ear는 일부 요소와 형태적 특징을 공유하는데 그 요소가 바로 소문자 상단으로 보이는 Terminal이다. Terminal이 둥근 방울 모양인 경우 Ear도 방울 모양으로, Terminal이 날카로운 모양인 경우 Ear도 날카로운 모양을 가진다. 이런 모습은 모든 폰트에 적용되는 규칙은 아니지만, 꽤 많은 폰트에서 볼 수 있다.


______
[타입확대경] 시리즈 더 보기 ▶▶ 바로 가기




타이포그래피서울 바로가기타이포그래피서울 네이버포스트타이포그래피서울 페이스북타이포그래피서울 인스타그램

YOONDESIGN GROUP

homeblogfacebookinstagramstore


맨 위로 기사 공유하기 인쇄하기
맨 위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