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입확대경[Type Loupe] #49 Spur2022.03.24



Type Loupe _ intro

낱자를 이루는 요소들은 어떤 명칭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가 책을 읽을 때 글자는 낱말로 조합된 문장 안에 있다. 그리고 낱말은 낱자의 합으로 만들어진다. 낱자를 해부하였을 때, 우리는 낱자를 이루는 각 요소들을 볼 수 있게 된다. 『타이포그래피 서울』의 연재 코너 「타입확대경(Type Loupe)」을 통해 이 해부된 요소들을 같이 확대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한다.
* 낱자: 하나의 닿소리 글자나 홀소리 글자. 낱내를 나타내는 낱낱의 글자.(『한글글꼴용어사전』)
presented by 타입디자이너 이승협



지난 회 ‘Leg(레그)에 이어, 이번 회에서 ‘Spur(스퍼)’에 대해 알아본다. ‘Spur’는 대문자 ‘G’와 소문자 ‘a, b, q’ 등에 나타나는 요소로 곡선의 획과 직선의 획이 만날때 나타나는 작은 돌기를 말한다.




Spur는 곡선과 직선이 만나는 지점의 비어있는 여백을 활용하여 글자가 안정적인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데 글자 제작의 콘셉트에 따라 Spur의 표현 여부가 달라진다.





Spur와 Serif

Spur는 일반적으로 대문자 ‘G’에서 가장 또렷하게 나타나고, 소문자 ‘b’와 ‘q’ 등에서는 글꼴에 따라 Serif의 형태로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San-serif 계열에서는 ‘Stem’이 길어져 약간의 굵기 변화와 함께 Spur의 자리를 대신하기도 한다.



Spur와 Terminal(=Finial)

소문자 ‘a’에서 나타나는 Spur는 하단으로 나타나는 Terminal과 그 모습이 비슷한 경우가 있다. 필자의 판단으로는 ‘a’의 세로획에서 내려와 가늘어지는 부분을 Terminal과 같이 획이 마무리되는 부분으로 보지 않고, 획에서 돌출된 작은 돌기 형태로 보고 있기에 Spur라고 부르는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______
[타입확대경] 시리즈 더 보기 ▶▶ 바로 가기




타이포그래피서울 바로가기타이포그래피서울 네이버포스트타이포그래피서울 페이스북타이포그래피서울 인스타그램

YOONDESIGN GROUP

homeblogfacebookinstagramstore


맨 위로 기사 공유하기 인쇄하기
맨 위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