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석훈의 백 투 더 90, 제5회 ‘고구려’ 2022.04.14

90 년대 발표된 한글 폰트들을 통해
누군가에겐 당시의 초심을,

또 누군가에겐 새로운 디자인 크리에이티비티를!


‘한국적 디자인’, 이 말은 90년대 국내 디자인계의 최대 이슈 중 하나였다. 2022년 지금의 화법으로 한다면 ‘K-디자인’이라고 해야 할까? 사실, ‘한국적 디자인’에 대한 갈망은 90년대 이전에도 또 지금에도 계속되어온 바이지만, 유독 90년대에 이 이슈가 팽배했던 이유는 시대적 상황 때문이기도 했다. 이에 대한 설명은, 저자가 저술한 <한글 디자인 품과 격>에서도 다룬 바 있어 일부 인용한다.

“‘디자인 사대주의’라는 말이 있다. 지금 같은 글로벌 시대에 뭐 이런 시대착오적인 말이 있냐 싶겠지만, 이 말은 엄연히 존재해왔다. 
국내에 본격적으로 CI
(Corporate Identity)가 등장한 것은 70년대 중반이었다. 당시에는 은행이나 건설회사들이 주로 미술대학 디자인학과—대다수 일본이나 미국에서 유학을 마치고 온—교수들에게 CI 작업을 의뢰해 제작했다. 마케팅의 일환으로 기업들이 CI를 도입하기 시작한 것은 80년대 중반으로, 국내에 들어서기 시작한 국제적 체인의 호텔이나 패션회사 등이 CI 전문회사에 의뢰하기 시작하면서부터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세계화 시장이 개방되기 전이라 시각적인 요소만 강조해도 쉽게 차별화되었기에, 국내 CI 디자인 회사들은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지만 90년대 들어서면서—89년에야 한국은 해외여행 자유화가 시작되었다—수많은 기업들은 국제적으로 치열하게 상품 경쟁을 해야 하는 시점에 돌입했고, 단순히 좋은 디자인만으로는 승부할 수 없게 되었다. 결국 세계 시장에서 기업의 목소리를 하나로 전달하기 위한 수단으로 CI가 변화하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해외 디자인 회사들이 국내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삼성과 LG 뿐만 아니라 국내 내로라하는 기업들은 해외 디자인 회사에 CI를 비롯한 여러 디자인 작업들을 의뢰했다. 
몇몇 국내 디자인 회사들이 해외 디자인 회사의 하청업체—좀 심한 말로 들릴 수 있으나, 생색나는 일은 해외에서 하고 손이 많이 가는 애플리케이션 작업은 국내에서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기에—로 전락했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그리고 지금도 굵직굵직한 프로젝트는 해외에서 작업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국제화 시대에 해외 디자인 회사가 국내에 진출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그럼에도 내가 뜬금없이 디자인 사대주의를 들먹인 것은, 국내 디자인 회사보다 해외 디자인 회사가 전적으로 우월하다고 믿는 사람들을 접할 때가 왕왕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영어 지상주의자 혹은 한글을 경시하는 몇몇 몰지각한 사람들을 만날 때에는 디자인 사대주의라는 말보다 더 강한 말로 반박하고 싶을 때도 있다.”

— <한글 디자인 품과 격> 210~212p 중 일부 발췌
이번에 다룰 ‘고구려’체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에 90년대 디자인 시대 상황을 언급한 이유는, 고구려체의 탄생 배경이 ‘한국적 디자인’에 기인하기 때문이다. 80년대까지만 해도 해외에서 유학하고 온 수많은 오피니언 리더들에 의해 디자인 분야가 개척된 만큼, 대다수의 디자인 결과물에 한국적 요소를 찾기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90년대 들어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붐이 일기 시작했고, 한글 폰트 디자인 전문회사로 시작한 윤디자인연구소(윤디자인그룹의 전신) 역시 한글을 통한 ‘한국적인 디자인 찾기’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타입 디자이너 헤르만 자프(Herman Zapf)는 “타입은 한 시대를 시각적으로 가장 잘 보여주는 요소”라고 했는데, 나는 이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90년대의 ‘한국적 디자인’ 이슈를 서체로 보여주고자 했던 당시의 고민들이 고구려체에 고스란히 담겨있기에, 지금도 많은 이들이 고구려체를 선택하고 있는 건 아닐까, 그리고 당시의 노력들이 지금의 K-디자인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한국적 디자인에서 기인한 고구려체

‘고구려·백제·신라’ 시리즈 서체는, '봄·여름·가을·겨울’ 시리즈 이후 1996년에 발표한 서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90년대 당시의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이슈에 발맞춰 기획되었다. 
한국적인 디자인을 서체에 담는다는 것은 여러 가지 접근이 가능할 것이다. 지금은 K-Pop, K-컬처, K-푸드, K-뷰티 등등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가 전세계적으로 뻗어 나가는 자랑스러운 상황이지만, 이제 막 한국적인 것을 찾아 발돋움하려던 90년대 상황에서는 어디에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난감했다.
결국 가장 쉽게 한국적인 것에 접근하는 방법으로 택한 것이 ‘역사’였고, 우리가 찾은 역사는 바로 ‘고구려·백제·신라’였다. "삼국시대의 역사를 폰트에 담아 한국적인 디자인을 구현해보자”는 도전을 시작한 것이다. 애초 콘셉트는 “고구려·백제·신라 각각의 다양한 문화적 특징을 폰트에 담아보자”였는데, 막상 기획에 들어가고 보니 고구려·백제·신라 모두 고전적인 느낌에 치우쳐 삼국의 문화를 차별화하는데 디자인팀에서 많은 애를 먹었다. 하지만 고구려·백제·신라 각각에 대한 자료조사와 이미지맵 등을 통해 글자의 표정을 결정지으며 차별화된 이미지를 담을 수 있었다.

<윤서체 아카이브>에 설명된 고구려체에 대한 설명은 이렇다.
“고딕 스타일의 헤드라인체로서 종성이 강조된 서체로, 모듈에 변화를 주어 율동감을 강조하고 능동적이며 직설적인 느낌을 주었다. 고구려인의 호방한 기질을 화강암의 텍스처에 담아낸 역동적이고 강직한 전통의 맛이 담긴 서체다.”
  



<윤서체 아카이브>에 소개된 고구려체 소개 페이지

처음 떠올린 고구려에 대한 이미지들은 ‘용감, 격렬, 강함, 동적, 거칠고 힘찬 무사적 기질, 박진감, 강렬한 에너지 분출, 불교적 색채, 단순, 소박’ 등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이미지맵을 제작하면서 가장 중첩된 요소가 ‘소박하면서도 강한 힘’이었고, 이 이미지는 자연스럽게 고딕체 계열로 연결되었다. 이후 좀더 두껍고 강한 서체들이 아이데이션 작업을 통해 제시되었다.
수많은 샘플 중에 고구려 이미지가 강한 서체로 선택된 것은, 화강암의 텍스처에 담아낸 역동적이고 강직한 서체였다. 특히, 종성이 강조된 느낌은 모듈에 변화감을 주어 율동감을 줄 뿐 아니라 능동적이고 직설적인 느낌을 주었다. 한마디로 ‘고구려’라는 이미지가 폰트에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1997년 제작된 윤서체 매뉴얼 <윤놀이> 중 고구려체 소개 페이지


넘쳐나는 이류 중에도 한 시대를 일깨우는 일류 서체가 있다

고구려체가 발표된 이후 시장 반응은 상당했다. 힘있고 강한 새로운 서체가 디자인 업계에서 화자되기 시작했고, 수많은 출판물과 미디어에 사용되었다. 특히, 교보문고 현수막에 고구려체가 사용되면서 반응은 더 뜨거워졌다. 아래 내용은 폰코 사이트에 소개된 고구려체에 대한 설명이다.
“호방한 대인의 기질이 고스란히 담긴 고딕 스타일의 헤드라인 폰트입니다. 
화강암과 같은 단단하면서도 거친 텍스처로 고구려 대지가 지닌 건강한 기운을 표현하였고, 역동적인 율동감을 강조하여 능동적이면서도 긍정적인 민족정신을 표현하였습니다.”






고구려체는 발표 직후부터 지금까지 여전히 많은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한 가지, 무척이나 아쉬운 점도 있다. 고구려체가 발표된 이후 모 회사에서 고구려체를 그대로 모방한 폰트를 발표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이 모방 폰트가 여러 미디어를 통해 더 많이 보일 때가 종종 있다.(폰트 저작권에 관한 문제는 다음 기회에 전하고자 한다)
오늘은 이러한 아쉬움을 대신하여, <왜 디자이너는 생각하지 못하는가?>(1997년 윤디자인연구소 발행)에 담긴 미국 그래픽 디자이너 마이클 락(Michael Rock)의 글 ‘타입페이스에는 시대의 몸짓과 정신이 담겨 있다’ 일부 내용으로 마무리하고자 한다. 이 글의 요지는 “넘쳐나는 이류 중에도 한 시대를 일깨우는 일류 서체가 있다”인데, 이 역시 백프로 공감하는 바이기 때문이다.

“서체 디자인에 있어서 막대한 노동과 자본이 필요하던 부분들은 이제 강력하고 새로운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이 쏟아져 나오면서 조금씩 사라졌다. 폰트를 창조하는 과정의 전체가 이제는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공개되었으며, 거기에 깃들었던 모든 신비의 베일이 벗겨졌다. 이렇게 폰트 디자인의 과정이 공개되는 것과 발맞추어 경쟁은 점점 심해지고 그만큼 이류도 많아졌다.
얼마 안가 우리들은 쓸모없는 쓰레기 같은 디자인과 싸구려 복제품 같은 이류 디자인 속에 파묻혀 허우적거리게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렇게 날로 향상되는 유연성의 이점은 모든 부작용을 상쇄하고도 남음이 있다. 궁극적으로 그 유연성이 디자이너들에게 자신들의 폰트가 태어나는 과정을 더욱더 완벽하게 통제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본주의의 기능이 좋은 쪽으로 작용하기만 한다면, 심화된 경쟁은 폰트의 품질을 높여주고 소비자에게는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이다.”

— <왜 디자이너는 생각하지 못하는가?> 149p 일부 발췌

▶ ‘고구려’ 자세히 보기 : 콜렉션폰트 상세보기 | FONCO


㈜윤디자인그룹 대표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우리 문자 한글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꾸준한 본문체 프로젝트, 국내외 유수 기업들과의 전용글꼴 개발을 이끌어 오고 있다.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한 브랜딩 영역을 개척함으로써 윤디자인그룹의 정체성을 기존의 글꼴 디자인 회사에서 타이포브랜딩(typo-branding) 기업으로 전환했다. 저서로는 <한글 디자인 품과 격>이 있다.


타이포그래피서울 바로가기타이포그래피서울 네이버포스트타이포그래피서울 페이스북타이포그래피서울 인스타그램

YOONDESIGN GROUP

homeblogfacebookinstagramstore


맨 위로 기사 공유하기 인쇄하기
맨 위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