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미래를 실현하다 <맨 인 블랙(1997)>2012.06.28

멕시코와의 국경지대.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던 멕시칸 일행이 검문에 걸린다. 이때 검정색 정장을 입은 두 사내가 나타나 국경수비대를 제치고 밀입국 시도자 중 유독 한 명만을 숲속으로 데려가 심문한다. 심문을 받던 자는 알고보니 외계인. 목격자들인 국경수비대들에게 기억을 지우는 플래시를 사용하고 자리를 뜨는 사내들의 정체는 MIB의 비밀요원. 


장면이 바뀌고 뉴욕의 중앙역인 그랜드 센트럴 역 앞. 제임스 에드워드(윌 스미스) 형사가 범인을 추격 중이다. 범인은 인간이라고 믿기에는 너무도 월등한 점프력과 체력을 가졌다. 결국 달아난 곳은 하얀색 달팽이를 닮은 건물의 옥상이다. 바로 '솔로몬 구겐하임 미술관(Solomon R. Guggenheim Museum)'이다.


 

▲(위) 달팽이 또는 화장실 좌변기로 불리며 조롱받았던 구겐하임 미술관

    (아래 좌) 나선형의 내부는 꼭대기층부터 경사로를 내려오며 작품을 감상하도록 하는 구조

    (아래 우) 구겐하임 미술관의 모형을 검토하는 생전의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이 건물은 미국의 가장 위대한 건축가로 칭송받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가 말년에 설계한 작품이다. 

1867년생인 프랭크는 68세이던 1935년에 자연 속의 폭포와 어우러지는 주택인 ‘낙수장(Falling water)'이라는 작품으로 그의 건축경력의 정점을 찍었다. 그로부터 10여년 뒤인 1943년에 갑부이자 미술품 수집가인 솔로몬 R 구겐하임으로부터 자신의 미술품을 전시할 미술관의 설계해달라는 의뢰를 받은 프랭크는 그가 평생을 통해 추구해왔던 유기적 건축에 걸맞는 나선형 설계를 내놓았다. 기존의 미술관들이 수평으로 이동하며 작품을 감상하고 방과 방으로 연결되는 구조였다면, 구겐하임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꼭대기 층에서부터 둥근 나선형 경사로를 천천히 걸어 내려오며 감상하는 획기적인 구조였다. 이 설계안이 공개되자 예술가와 평론가들의 많은 반대에 부딪치게 된다. 게다가 2차세계대전까지 겹쳐 공사가 중단되기도 했고, 그 사이 의뢰주가 사망하는 등 악재 끝에 수차례에 걸친 설계변경을 거치며 완공까지 16년이나 걸리게 된다. 결국 프랭크는 완공 몇 개월 전인 1959년에 92세의 나이로 미술관 개관을 보지 못한 채 안타깝게 세상을 뜨고 만다.


자신이 추적하던 용의자가 구겐하임의 옥상에서 투신자살을 하자 그를 추격했던 제임스는 과잉추격 혐의로 궁지에 몰리고 만다. 이때 MIB의 요원 K가 나타나 제임스를 구해준다. 요원 K는 제임스에게 MIB라는 조직에 대해 알려주며 요원으로 지원할 것을 권한다.




▲(위) MIB에 지원하기 위해 모인 군관계 엘리트들과 주인공이 앉은 의자가 아이볼 체어
    (아래)  핀란드의 디자이너 에로 아르니오
    (우) 아이볼 체어


MIB는 외계인 대응기구로서 정부의 어떠한 간섭도 받지 않는 독자적인 비밀기구다. MIB에 시험을 보러 온 지원자들은 뉴욕시의 평범한 형사인 제임스를 제외하곤 대부분 군 관련 엘리트 출신들이다. 그들이 필기시험을 볼 때 앉았던 의자가 평범하지 않다. 
이 의자는 MIB II의 포스터에도 등장하는 의자다. 달걀의 반을 갈라 만든 듯 한 모양의 이 의자는 '볼체어(Ball Chair)'로 유명한 핀란드의 디자이너 ‘에로 아르니오(Eero Aarnio)’가 1956년에 디자인한 작품으로 ‘아이볼 체어(Eyeball Chair)'다. 그가 1963년에 디자인한 볼체어는 ’화성침공‘에서도 등장하기도 했다. 이래저래 SF영화의 단골 의자인셈이다. 1932년 생인 아르니오는 나이가 들수록 훨씬 더 실험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다. 그의 작품은 오늘날에도 우리의 주위에서 자주 볼 수 있다. 강아지 모양의 퍼피, 새모양의 티피, 망아지 모양의 포니에 이르기까지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발랄하다. 



 발랄하기 짝이 없는 아르니오의 의자들. 좌측부터 포니, 퍼피, 티피


엉뚱한 발상의 좌충우돌 형사인 제임스는 K의 보증으로 정식요원 J로 거듭나게 된다. 현재까지의 모든 신원정보가 삭제되고 심지어는 지문까지도 지운채 J라는 이니셜로만 통하는 외계인 대응부서의 신출내기 요원이 된다. 요원이 되자마자 위수지역을 이탈하려는 외계인을 체포하라는 출동명령을 받는 J. J가 국장 제드의 방에서 앉아있던 의자가 낯익다. 바로 덴마크의 건축 디자이너 아르네 제이콥슨(Arne Emil Jacobsen, 1902~1971)이 1958년에 로열 코펜하겐 호텔을 위해 디자인했던 ‘스완의자(Swan Chair)'다. 


▲(위) MIB 본부의 인테리어와 잘 어울리는 스완의자
    (아래 좌)  덴마크 건축가이자 디자이너 아르네 제이콥슨
    (아래 우) 스완의자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1997년도 뉴욕배경인 영화이지만 MIB의 본부는 외계인들의 문명을 흡수한 최첨단 기술의 집약처이다. 그런 곳에 왜 1950년대 디자인된 의자가 놓여있고, 그 당시에 지어진 구겐하임 미술관이 등장할까?




▲ 유사한 형태를 가진 볼체어와 구 소련의 우주선 스푸트니크


그 이해를 위해서는 디자인 사조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19세기말 화려하게 꽃피웠던 아르누보(Art Nouveau)에 이어 1930년대를 구가했던 아르데코(Art Deco)는 불황과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그 위세가 사그라졌고, 모던 디자인(Modern Design)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된다. 아르누보와 아르데코가 형태적 차이는 있으나 장식적인 것에 반해 모던 디자인은 장식을 최대한 배제하고 유선형의 형태를 특성으로 한다. 그 특성에는 당시의 시대적 배경, 즉 구 소련과 미국이 우주선을 쏘아 올리며 경쟁하던 우주 시대가 끼치는 영향도 적지 않았을 것이다. 특히 소련의 우주선 스푸트니크의 모양은 모던 디자인의 대표적 표상처럼 보인다.



▲ 영화의 마지막 격전지는 뉴욕 세계박람회가 열렸던 장소


영화에서 보여지는 모던 디자인의 흔적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바퀴벌레 외계인과 최후의 결전을 치루는 장소는 뉴욕주의 외곽인 퀸즈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파크(Flushing Meadow-Corona Park)’다. 극중에서 외계인이 지구에 와서 인간과 처음 접촉하고 화친을 맺은 장소이자 그들이 타고 온 우주선으로 조형물로 만든 장소로 등장한다. 실제로 이 장소는 1964년 뉴욕 세계박람회가 열렸던 장소다. 이 박람회의 테마가 ‘이해를 통한 평화’, ‘인간의 성취에 의한 확대된 우주와 축소된 세계’였다. 이러한 테마와 거대한 지구본 모양이며,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조형물이 영화의 배경으로는 안성맞춤으로 보인다. 

등장인물이 착용하는 선글라스와 정장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수트(Lounge Suit, 라운지 수트의 준말)의 발생시기를 1840년정도로 추정한다고 하는데 초기의 형태에서 그다지 많은 변화가 없다. 더구나 상복과도 같은 검은 정장은 색상마저 절제되어 있어서 시대를 초월하는 디자인이다. 그런 이유로 검은 정장은 맨 인 블랙 외에도 SF영화의 단골 의상이기도 하다. ‘메트릭스(The Matrix, 1999)’의 미스터 스미스와 ‘가타카(Gattaca, 1997)’의 주인공 빈센트도 검정 정장을 입었었다. 


▲ 검은색 정장은 시대를 초월하는 디자인의 대표적인 예


영화의 도입부에서 K가 제임스에게 말한다. 
“인간들은 1500년전에는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 생각했고, 500년 전에는 지구가 편평하다고 생각했어.
5분 전에 너는 지구에 인간만 사는줄 알았지. 내일은 어떤 진실이 기다릴까?”
흔히들 SF작가를 현대의 예언자들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디자이너는 현재와 미래의 사이를 연결하는 예언의 실현자가 아닐까?


 

맨 위로 기사 공유하기 인쇄하기
맨 위로

Loading...